배우 고주희와 함께하는 가을 산책

골든 스파이더 포스트 구독자 여러분 모두 안녕하세요! ​ 여름이 물러가고 가을이 다가오는 소리가 들리는 9월, 오늘은 필름 카메라에 담긴 고주희 배우의 가을 산책 사진들을 공개합니다. ​







촬영은 서울 시내의 도서관에서 진행됐습니다. 역광에서 빛이 반사되니 미모가 진가를 발휘하네요. ​






시원하게 부는 바람도 주희 배우의 청량함을 강조해 주는 것 같았어요~






오밀조밀한 이목구비에서 뿜어지는 청아한 느낌이 마치 대학내일 잡지의 표지모델을 연상시키지 않나요? ​




캠퍼스에서 제일 인기 많지만 다들 먼발치서 짝사랑만 하고 고백은 못 해볼 것 같은 첫사랑 느낌... 다들 아시죠?








사진 속 옷은 주희 배우의 사복이랍니다! 맑고 깔끔한 느낌이 본인과 너무 잘 어울리지 않나요? ​





패션 센스마저 갖춘 주희 배우는 연기면 연기, 무용이면 무용, 못하는 것이 없는 팔방미인이에요.






분홍빛으로 물들어 활짝 핀 배롱나무의 꽃이 주희 배우의 화사한 미모와 너무 잘 어우러졌어요~ ​





여러 권 꽂힌 책들 중 주희 배우의 pick은 김별아 작가가 쓴 '괜찮다. 우리는 꽃 필 수 있다'라는 책이었어요! 책 읽는 모습이 너무 청순하고 지적이지 않나요?






산책 시간이 꽤 흘러 밖이 어두워졌음에도 불구하고 주희 배우의 자체 발광 미모 덕에 사진이 빛나고 있네요. ​





옛스러움과 세련된 멋이 어우러진 공간에 서 있는 주희 배우의 모습은 필름 영화 속 첫사랑 같기도, 하이틴 드라마의 당찬 여자 주인공 같기도 했어요. ​



순간 포착된 주희 배우의 귀여운 모습으로 이번 포스트를 마칩니다!


다들 행복한 한가위 보내세요~

추천 게시물
게시물 게시 예정
다음에 다시 확인해주세요.
최근 게시물
보관
태그 검색
아직 태그가 없습니다.
공유하기